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주식

나는 주식을 하지 않는다. 2012년 지금의 회사에 입사한 이래로 다행히도 아직까지 월급은 꼬박꼬박 받고 있지만, 주식을 한 적은 맹세코 단 한번도 없다. 그 흔하다는 우리 사주도 사지 않았다. 나는 그냥 직원으로 남고 싶을 뿐, 주주가 되어서 회사의 경영에 간섭하고 싶거나 배당금을 노리거나 하지도 않았고 할 생각도 없다.

거기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가장 큰 이유는 부모님의 밥상머리 교육. 부모님은 없이 살 때나 지금이나 한결같이 주식은 도박이라는 생각에 변함이 없으시다. 건전한 경제활동으로 볼 수도 있고 정말로 그 회사의 잠재 가치 실현을 위해 기꺼이 가진 재산 일부를 투자할 수도 있겠지만, 부모님은 살면서 그 동안 주식으로 한탕 해보겠다고 덤볐다가 말아먹은 사람들을 부지기수로 봤다. Deep learning 관점에서 말하자면, 학습이 된거다.

그래서 나도 어렸을 적 부터 주식은 도박과 마찬가지로 절대 해서는 안되는 걸로 배웠고, 지금도 실천하고 있다. 뭐 물론 이 거 말고 핵심은 주식에 투자할 돈도 없다는 아주 명확한 이유도 있다…

요즘 주식 시장이 엄청 뜨겁다고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실물경제에 타격이 오면서, V자나 U자 반등을 기대하고 지금 “저평가”된 주식들을 있는 돈 없는 돈 모아서 사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마치 비트코인 광풍이 불었을 때 모습과 유사해 보인다. 외국인들이 던진 걸 개미들이 받아내고 있다고 해서 #동학개미운동 이라고 표현하던데, 풍자는 우리가 세계제일인듯.

물론 해당 기업들이 다른 이유도 아닌 코로나19 때문에 저평가가 되었고, 특히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1/3을 쥐고 있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공포에 질려 현금화해서 나가고 있기 때문에 일견 그러한 접근은 틀리지 않아 보인다. 저평가된 게 맞고 언젠가 오를 거라는 확신이 있다면, 떨어졌을 때 사는 게 틀린 생각은 아닐 것이다.

근데, 하나 궁금한 건… 나같은 경알못조차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정도면 전국민이 이미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텐데, 너무나 뻔해 보이는 이 답안이 과연 정답일까? 2008년 리먼 사태때도 뭔가 비슷한 일이 있었던 거 같은데, 비트코인때도 그렇고… 왜 이번에는 다르다고 생각하지?

이번에는 금융 위기가 아닌 다른 위기라서? 정부가 나서서 돈을 풀테니까? 기업들이 잘못한 게 아니니 코로나19가 사라지면 금방 회복될 걸로 보여서?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늘 똑같은 실수를 반복한다는 말은 꽤 높은 확률로 적중했다. 묻지마 투자에 퇴직금까지 털어 넣고 있다는데, 과연 이 많은 사람들에게 해피엔딩이 찾아올까? 항상 승자는 소수였는데… 부디 지금 주식 하시는 분들이 그 소수의 승자 중 한 사람이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