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코로나19 검진 결과

검진 결과가 나왔다. 채취를 하신 의사 선생님은 2~3일 걸린다고 하셨지만, 24시간만에 결과가 나왔다. 결과는 다행히도 음성(정상). 하루 동안 어디 말은 못했으나 천국과 지옥을 오가는 심장 쫄리는 시간을 보냈다.

회사에서 받아보라고 하기 전까지는 가능하면 검사를 받고 싶지 않았다. 증상이 너무 없었기 때문이다. 발열도, 기침도 없었고 장염이나 그 밖에 소화 계통에도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나라고 어떻게 안심할 수 있겠는가. 콧물과 목에서 느껴지는 묵직함이 일말의 불안감을 전해주고 있었다.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거나 하지도 않았고, 여하간 심증으로는 아니라고 믿고 싶었지만 피할 수는 없었다. 이걸 확실하게 짚고 넘어가야 나 뿐만 아니라 주변도 안심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만약 양성이었다면, 나로 인해 당장은 주변 사람들이 확진 여부 검사를 받아야 하니 피해가 간다. 또 회사에서도 나의 동선에 해당하는 모든 시설을 방역해야 하는 일이 생기게 되므로 피해를 입는다. 하지만 그로인해 하루라도 먼저 발견하고 적합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시간을 벌게 된다. 물론 욕이란 욕은 다 먹겠지만… 이러한 최악의 경우에도 검사는 빠를수록 좋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내가 음성일 경우(지금은 음성으로 확정되었다),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은 우선 잠정적으로 음성으로 볼 수도 있다. 그리고 그 가족들도 높은 확률로 문제가 없을 가능성이 있다. 즉 내가 속한 집단에서 내가 표본으로서 검사를 진행하게되면, 결과가 어떻든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보다는 더 빠른 조치 혹은 현재 감염 상황을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그런 믿음으로, 개인적인 불안감은 접어둔 채 검사에 응했고 다행히 음성(정상)이 나왔다.

원칙대로 처신한다는 건 상당히 곤혹스럽다. 회사에서 동선을 알려달라고 해서 일기장을 뒤져 동선을 상세하게 전달했는데, 그것 때문에 약간의 골치 아픈 상황을 맞이하기도 했다. 회사에서는 콧물만 흘러도 신고해 달라고 했는데 정작 기침을 하는 사람들은 숨죽인채 가만히 있고, 큰 증상 없었지만 유달리 걱정이 많았던 나는 뭔가 큰 문제를 일으킨 사람이 되었다. 정직하게 대응했고 내가 할 수 있는 조치는 최대한 매뉴얼대로 했지만, 이번엔 보고 체계상에 문제로 또 한 번 주의를 들어야 했다.

가만히 있으면 중간은 갔었을 수도 있다. 원칙대로 정직하게 행동하는 건 지금 당장 나만 봤을때는 손해처럼 보인다. 그냥 모른척 하고 넘어갔거나, 거짓말을 해서 동선을 숨겼거나, 혹은 검사를 받지 않았음에도 받았다고 거짓말을 한다거나 한다면 그 때 그 순간은 모면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런 임기응변은 반드시라고 해도 좋을만큼 탈이 나게 되어 있다. 거짓말에는 저마다 유통기한이 있고, 그 것이 끝나면 반드시 들키게 되어 있다. 사실을 은폐하면 언젠가는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드러나게 된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나는 거짓말 연기를 너무 못한다. 얼굴만 보면 사실인지 아닌지 누구라도 알 수 있다.

그래서 무언가 큰 문제에 봉착했거나, 고통스러운 결정을 해야 할 때는 어떠한 이유도 붙이지 말고 그냥 사실대로, 원칙대로, 용기있게 대처해야 한다. 사실 이번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나서 만에 하나 양성 판정이 날 경우 누구에게 영향이 갈 것인지를 계속 고민했다. 누구로부터 옮겼는지는 알 수 없어도, 누구에게 영향이 갈 것인지는 쉽게 알 수 있으니까. 다행히 부모님은 저 멀리 부산에 계시니까 영향이 없었지만, 나와 많은 시간을 함께 해주는 사람들의 모습들이 떠오르니까 참으로 고통스러웠다.

그럼에도 곧바로 검사에 임했고, 다행히 정상 판정을 받게 되었다. 더불어 나와 함께 지내는 분들 역시도 높은 확률로 정상임을 확인할 수 있게 되어서 기뻤다.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매도 먼저 맞는게 낫다는 말이 이번만큼 잘 와닿는 적도 없었던 것 같다.

이번 일로 많은 교훈을 얻었다. 나이를 숫자로만 먹지 말고 이제 머리로 행동으로 먹고 더 성숙해지는 내가 되도록 더 노력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