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영상 만드는 직장인

나는 평범한 직장인이다. 그리고 영상 만드는 취미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유튜브를 하지만, 인기의 척도라고 할 수 있는 구독자수는 수년째 제자리걸음이다. 구독자가 늘면 좋겠지만, 정확히 어떤 목표를 가지고 채널을 운영한다거나 하지는 않는다. 그냥 내키는대로 나 찍고 싶은 거 위주로 영상을 만들고 편집하고 있다. 나에게 있어 유튜브라는 채널은, 내가 직접 촬영하고 편집한 영상들을 자랑하는 소박한 공간이다. 구독자가 더 늘면 무엇을 할 수 있고 광고비는 얼마를 더 벌고 하는 이야기는 나와는 거의 무관한 얘기였고, 지금도 그렇다. 아마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주변에서 이왕 유튜브를 하는 거라면 좀 더 정성을 들이는게 어떻겠냐는 얘기들을 많이 해주신다. 제일 많이 듣는 얘기는 왜 본인이 나오지 않냐는 거다. 유튜버가 카메라에서 자주 사라지고 거의 나오지 않는 채널을 본 적이 있는가? 다큐멘터리 영상이나 본인이 주인공이 아닌 채널들이 주로 그렇긴 한데 내 채널은 굳이 따지자면 그런 부류의 채널도 아니면서 여하간 유튜버 본인이 잘 나오지 않는다.

원인은 하나다. 나는 내가 영상에 나오는게 아직도 적응이 안된다. 연출은 해보고 싶은데, 그 연출의 대상이 내가 되는게 너무 어색하다. 그리고 화면 속에 내모습이 단순히 익숙하지 않은 수준이 아니라 마음에 안든다. 키 작고 뚱뚱한 30대 중반의 아재가 어색한 미소를 지으면서 카메라 앞에 서 있다고 생각해보라. 나 스스로 느끼는 감정이 그렇다. 영상 촬영이나 편집은 너무 재밌는데, 그걸 위해서 내가 직접 화면에 나와서 얘기를 해야 한다는게 약간 고통스럽기까지 하다.

나는 배우들이 감독들보다 훨씬 더 많은 돈을 받는 게 이해가 간다. 스크린을 기술적으로 보완하고 전체를 이끌어가는 것은 분명히 감독의 역할이자 권한이다. 하지만 그 스크린을 채워내는 역할은 오롯이 배우들이 하게 된다. 말로 표현하지 못하는 건 눈빛으로 얘기하고, 스크린에 좀 더 잘 나오게 몸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으면서도 말도 잘한다. 더 받을 만 한 것 같다.

이야기가 산으로 가고 있는데, 그래서 결론은 뭐냐… 유튜브는 계속 해봐야지. 그리고 고통스럽긴 하지만 어차피 구독자수도 별로 없는 채널이니 내가 좀 더 자주 나와봐야지. 다른 출연자를 섭외할 수 있는 거 아니라면 힘들더라도 내가 내 얼굴 보면서 계속 편집하는 수 밖에.

나에게 있어 유튜브란, 자기 자신에 대한 불만족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일종의 치유 공간이다. 뭐… 말은 이렇게 했지만 그래도 할 때는 열심히 한다. ㅋㅋㅋ

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뒷광고

요즘 유튜브를 들어가보면 시커먼 썸네일에 제목에는 죄송합니다 어쩌고 적혀있는 영상들이 많다. 대부분 돈을 받고 광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내돈내산(내 돈주고 내가 샀다)으로 속여서 광고도 하고 영상 조회수로 돈도 벌었던 모양이다. 구독자수가 중요한 것도 맞지만 이렇게 광고로 벌어들이는 돈도 제법 짭짤한 모양이니, 예전에 파워 블로거가 유행하던 시절이 떠오르기도 하다.

그래, 광고를 통해서 돈을 버는 건 유튜브라는 플랫폼 자체가 그러하니 뭐라 할 건 아니다. 공중파도 PPL을 통해서 수익을 얻기도 하니까 뭐 새삼스럽나. 하지만 영상의 시작과 끝에는 간접 광고가 포함되어 있다고 알려주고, 말미에는 직접 협찬한 회사의 로고도 따로 시간을 내어서 표기를 하고 있다. 누가 봐도 아 저 장면은 PPL이었구나 하는 걸 알 수 있도록.

하지만 유튜브는 뭔가 정형화된 공중파 프로그램들과는 좀 더 결이 다른, 날 것 그대로의 느낌이 좋아서 많이들 보는 게 아닌가? 광고가 아니라 진짜 시청자들이 궁금해 하니까 자비를 들여서 사서 테스트도 해보고 했을 거라 믿었는데 그게 아니라 그냥 처음부터 광고였다니… 속은 사람은 황망해서 욕하고, 속인 사람은 황급하게 사과하니 유튜브 바닥이 어떻게 굴러가고 있는건지 이제 좀 보이는 것 같다.

이번 기회에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이 좀 더 자정 능력을 가지고 초심으로 돌아가면 좋겠다. 돈을 받았다면 당당하게 광고라고 표기해주는 거 어렵지 않을 것이다.

Categories
아무영상공유

[유튜브] 라즈베리파이4 언박싱

영상 편집을 취미로 시작한지 벌써 햇수로는 3년차에 접어드는 거 같다. 중국에서 살 때 정말 허접하게 그냥 컷 편집 정도만 iMovie로 해서 했었는데 아직도 그 수준에서 크게 발전하진 않았다. 바뀐 건 iMovie가 Final Cut Pro X로, Macbook Pro 13-inch (2010)이 Macbook Pro 15-inch (2015)로 바뀐 정도다. (2020년형으로 바꾸고 싶다… -_ㅠ)

여전히 내가 전면에 나서는 건 부끄럽고, 목소리를 넣는 것도 싫다. 그냥 편집이 재밌고 내가 원하는 구도와 느낌을 잘 살리면 그걸로 만족한다. 음성이 들어가지 않으니 BGM이 중요하고, BGM을 넣다보니 거기 맞춰서 컷편집이 좀 더 달라지긴 하지만 예전이나 지금이나 내맘대로 촬영하고 편집하는 건 변함없다.

주변에서 돈도 안되는 유튜브 채널을 왜 운영 하냐고 많이들 물어보신다. 그냥 취미라고 답해도 미심쩍어하는 눈초리도 여럿 있다. 근데 내가봐도 돈을 벌만한 채널은 아니다. 일단 내가 그만한 정성을 들이고 있지도 않고, 돈을 벌면 그 때부턴 재밌지 않을테니 하고 싶어지지 않을 것이다. 마치 프로그래밍처럼.

그래서, 그냥 재미로 운영하는 채널에 새로 영상 하나 올린김에, 마침 이 블로그를 돌려주고 있는 라즈베리파이4 언박싱 영상이라서 여기에도 공유하고자 한다. 돈은 직장 생활 하면서 열심히 벌면 되니까, 여기선 그냥 재미로.

https://youtu.be/NEswRIYV81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