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이태원 클럽과 동성애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끝내고 이제 겨우 생활속 거리두기(=생활 방역)가 시작되자마자 이태원 클럽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퍼져나갔다. 이 시국에 꼭 클럽에 가서 몸을 흔들어야 했냐는 비난이 많다. 또 해당 클럽들의 ‘특수성’이 더해지면서 비난이 거세다. 아직도 자발적 검사에 응하지 않은 상당수의 잠재 감염자들은, 감염 사실 여부보다 원치않는 아웃팅이 더 두려워 보인다. (익명 검사를 지원한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조용히 검사를 받으러 가길)

이태원 터줏대감이자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동성애자인 홍석천님은, 아직 동성애가 뭔지도 잘 모르던 우리나라에서 스스로를 희생하며 동성애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만들어냈다. 그 후 사회가 동성애를 인식하고 개인의 성적 선택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아직 동성애에 대한 인식이 그렇게 좋지는 않다. 이와중에 이번 일을 계기로 어쩌면 동성애자에 대한 혐오가 더 확산되지는 않을지 우려된다.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그들 스스로의 정체성을 대중에게 더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온전히 그들의 행동에 달렸다. 동성애자 이전에 대한민국 국민이고, 동성애에 대한 권리 보호 이전에 생명 보호부터 해야 한다. 그들 스스로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 나아가 주변 사람들까지 지킬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바로 즉각적인 검사와 자발적인 격리 조치다.

밤낮없이 고생하며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노력하는 수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이성애자인지 동성애자인지 관심도 없고 중요하지도 않다. 오직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행여라도 자신이 동성애자임이 밝혀질까 두려워 코로나19에 감염 가능성이 있음에도 검사를 회피하고 연락을 끊고 숨어버리는 건 비겁할 뿐더러 무책임하다. 처음에는 단지 이런 시기에 클럽에서 젊음을 과시한 철없는 행동에 대해 비난받겠지만, 나중에는 바이러스를 음지에서 확산시킨 비겁한 동성애자들로 낙인 찍힐 것이다.

스스로의 권리를 주장하려면, 언제나 그렇듯 책임도 져야한다. 너무 늦지 않게 자발적으로 익명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하기를…

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주식

나는 주식을 하지 않는다. 2012년 지금의 회사에 입사한 이래로 다행히도 아직까지 월급은 꼬박꼬박 받고 있지만, 주식을 한 적은 맹세코 단 한번도 없다. 그 흔하다는 우리 사주도 사지 않았다. 나는 그냥 직원으로 남고 싶을 뿐, 주주가 되어서 회사의 경영에 간섭하고 싶거나 배당금을 노리거나 하지도 않았고 할 생각도 없다.

거기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가장 큰 이유는 부모님의 밥상머리 교육. 부모님은 없이 살 때나 지금이나 한결같이 주식은 도박이라는 생각에 변함이 없으시다. 건전한 경제활동으로 볼 수도 있고 정말로 그 회사의 잠재 가치 실현을 위해 기꺼이 가진 재산 일부를 투자할 수도 있겠지만, 부모님은 살면서 그 동안 주식으로 한탕 해보겠다고 덤볐다가 말아먹은 사람들을 부지기수로 봤다. Deep learning 관점에서 말하자면, 학습이 된거다.

그래서 나도 어렸을 적 부터 주식은 도박과 마찬가지로 절대 해서는 안되는 걸로 배웠고, 지금도 실천하고 있다. 뭐 물론 이 거 말고 핵심은 주식에 투자할 돈도 없다는 아주 명확한 이유도 있다…

요즘 주식 시장이 엄청 뜨겁다고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실물경제에 타격이 오면서, V자나 U자 반등을 기대하고 지금 “저평가”된 주식들을 있는 돈 없는 돈 모아서 사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마치 비트코인 광풍이 불었을 때 모습과 유사해 보인다. 외국인들이 던진 걸 개미들이 받아내고 있다고 해서 #동학개미운동 이라고 표현하던데, 풍자는 우리가 세계제일인듯.

물론 해당 기업들이 다른 이유도 아닌 코로나19 때문에 저평가가 되었고, 특히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1/3을 쥐고 있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공포에 질려 현금화해서 나가고 있기 때문에 일견 그러한 접근은 틀리지 않아 보인다. 저평가된 게 맞고 언젠가 오를 거라는 확신이 있다면, 떨어졌을 때 사는 게 틀린 생각은 아닐 것이다.

근데, 하나 궁금한 건… 나같은 경알못조차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 정도면 전국민이 이미 그렇게 생각하고 있을텐데, 너무나 뻔해 보이는 이 답안이 과연 정답일까? 2008년 리먼 사태때도 뭔가 비슷한 일이 있었던 거 같은데, 비트코인때도 그렇고… 왜 이번에는 다르다고 생각하지?

이번에는 금융 위기가 아닌 다른 위기라서? 정부가 나서서 돈을 풀테니까? 기업들이 잘못한 게 아니니 코로나19가 사라지면 금방 회복될 걸로 보여서?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늘 똑같은 실수를 반복한다는 말은 꽤 높은 확률로 적중했다. 묻지마 투자에 퇴직금까지 털어 넣고 있다는데, 과연 이 많은 사람들에게 해피엔딩이 찾아올까? 항상 승자는 소수였는데… 부디 지금 주식 하시는 분들이 그 소수의 승자 중 한 사람이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