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iPhone SE 2020

iPhone SE 2020 버전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애플의 광고 카피는 인상적이다. 이상적 그러나 합리적. 이 카피 한줄에 이 제품의 모든 설명을 담았다. iPhone SE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핵심 부품이라 할 수 있는 AP는 고사양(A13 Bionic)으로 가져가면서, 그 외에 부품 대부분은 재활용 했다. 고사양 AP 탑재는 이 폰을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적어도 3년, 최장 5년 정도의 긴 유지보수를 약속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이 폰을 구매할만한 고객들은 작은 폼팩터와 함께 화려한 사양을 요구하지 않으며 무엇보다 합리적인 가격대를 가장 중시하는 사용자들이다. 애플은 정확히 그들이 원하는 바를 읽었고 거기에 맞는 모범답안을 제출했다.

iPhone SE는 애플의 제품 포트폴리오에 그 동안 커다랗게 비어 있던 한 곳, 바로 볼륨존을 타케팅하고 있다. 이전까지는 이전 세대 아이폰을 할인된 가격으로 고객들에게 제안했지만, 구세대 제품을 여전히 높은 가격으로 구매하는 느낌은 약간 꺼림직하다. 그렇다고 새 제품으로 사자니 컴퓨터 한대값이 된지 오래. 볼륨존은 그렇게 애플이 비워둔 공간이었다. 그 사이 애플은 프리미엄을 다시 쪼개서 초 프리미엄과 일반 프리미엄으로 나누는 시도를 했고, 이걸로 애플 생태계에 있는 충성도 높은 사용자들의 지갑을 다시 열었다. 에어팟에 만족한 사람들이 에어팟 프로에 기꺼이 지갑을 열었던 것 처럼.

마지막 퍼즐같던 볼륨존을 위해 애플이 선택한 전략은 iPhone SE, 물론 이전과는 상황이 다르다. 사실 $399에 살 수 있는 플래그십 성능의 중국 스마트폰들이 꽤 많다. 스냅드래곤 865를 탑재 하고도 $399이 안되는 가격을 보여주는 vivo의 iQOO Neo3는 화면 주사율도 144Hz로 갤럭시S20보다도 더 빠른 리프레시를 자랑한다. (물론 AMOLED는 아니다) 가격만 놓고 보면 최소한 중국 소비자들이 다시 iPhone SE에 열광할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

하지만, 애플 생태계에 만족하고 아직까지도 iPhone 6/6s를 쓰는 사용자들은 분명히 iPhone SE로의 업그레이드를 고려할 것이다. 가성비 넘치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많지만, 안드로이드는 그들에게 고려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이폰이 특별한 이유는 iOS, 그리고 iOS 생태계, 마지막으로 애플이 제공하는 긴 시간 동안의 유지보수(OS 업그레이드)에 있다. 애플의 로고는 덤. 결국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같이 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이번 iPhone SE는 안드로이드 사용자들 일부도 유인할 수 있을 것이다. 애플의 생태계를 경험하고 싶지만, 그 동안 너무 비싼 가격에 선뜻 손을 내밀지 못했던 잠재 고객들을 흡수할 것이고, 그들에게 안락한 환경과 함께 앱스토어에서 더 많은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해주며 지갑을 열게 만들 것이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면 어느 새 작고 답답한 화면을 벗어나 큰 화면의 아이폰이 가지고 싶어질 수 있다. 애플은 물론 언제든 그 수요를 충족 시켜 줄 것이다.

여담으로, 합리적이라는 단어는 애플과는 맞지 않아 보인다. 맥 프로의 바퀴는 실제 자동차의 타이어보다 비싸다. 전문가용 모니터 스탠드에 붙인 가격표를 보면 정말 실재하는 가격인지 의심스럽다. 지금 내가 쓰고 있는 맥북프로는 또 어떠한가. 애플이 감히 합리적이라는 단어를 쓸 자격이 있는가?

있다. 방금 내가 제시한 예들은 대부분 전문가들, 혹은 애플 생태계에 이미 익숙해져서 다른 대안이 얼마나 있던지 고민하지 않는 사용자층을 겨냥한 것이다. 맥 프로가 필요한 사람에겐 자동차 타이어보다 비싸든 말든 상관없다. 필요하면 내친김에 사는거고 아님 마는거다. 애플의 전문가용 모니터를 구매하는 사람은 스탠드가 얼마든 살 것이다. 사진이나 동영상, 음악 등을 편집하는 사람들에겐 맥북프로 이외에 다른 대안은 눈에 차지 않는다. 맥북 프로여만 한다. 그래서 비싼 걸 알지만 산다.

하지만, 생각해보자. 저렴한 아이패드를 내놓고 시장을 키우기 시작한 것도 애플이고, iPhone SE 전략도 새로운 게 아니다. 기본적으로는 브랜드 가치를 고려해 고가 정책을 유지하지만, 정말로 필요할 때는 과감한 가격 정책을 선보이기도 한다. 물론 객관적으로 바라볼 땐 합리적으로 보이지 않을 수 있지만, 애플의 브랜드 가치를 고려했을때 충분히 합리적인 가격으로 보여지는 것도 사실이다.

저렴하게 표현하자면, 있는 사람이 생색 내면서 싸게 파는 느낌이 아니다. 그렇다고 정말 누가봐도 싸구려처럼 만들어서 싸게 파는 것도 아니다. iPhone SE은 그 사이 어디에도 없다. 그저 작고 실용적인 가격대에 최신 AP 탑재로 길게 유지보수까지 받고 싶은 합리적인 사용자들을 위한 대안을 제시했을 뿐이다. 놀랍게도 애플은 합리적이라는 단어를 쓸 자격이 있다.

iPhone SE는 여러모로 이상적이고 동시에 합리적이다. 기업 관점에서도 사용자 관점에서도 모범 답안이라 할 만 하다. 볼륨존 시장에서 이 아이폰을 안드로이드 진영이 어떻게 상대할지 모르겠지만, 한가지 확실한 건 애플처럼 하지는 못할 것이다. iPhone SE는 정말 딱 애플만 할 수 있는 전략이니까.

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아무영상공유

맥북프로 16인치 구매후기

2010년에 부모님이 사주셨던, 13인치 맥북프로를 시작으로 맥에 입문한지 어느 덧 10년차가 되었다. 그 사이 맥북으로 뭔가 대단한 걸 하거나 하진 않았다. 오히려 맥은 게임도 제대로 안되니까 정말로 특수한 목적으로만 사용했었는데, 예전에는 첫 번째가 웹 개발이었고, 지금은 영상 편집이다.

나는 사실 조립PC를 맞춰서 쓰는 사람이다. 운영체제 중에서는 윈도우를 제일 좋아한다. 리눅스는 라즈베리파이와 같은 작은 폼팩터나, 스마트폰에 이미 들어가 있으니까 이미 일상에 녹아들었다고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맥(Mac)은 아니다. 맥은, 맥북프로 정도의 노트북은 정말로 순수하게 써야만 하는 의도가 있지 않는 한 굳이 구매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다른 이유를 빼더라도, 일단 너무 비싸다. 자동차 타이어보다 비싼 맥 프로 본체 밑의 바퀴나 모니터 스탠드 쇳덩이에 부과하는 애플의 가격 정책을 볼 때 맥은 내 입장에서는 정말로 써야만 하는 이유가 명확해야 한다.

나에게는 그 이유가 무엇이었을까. 사실 일반 노트북으로도 내가 원하는 대부분의 작업을 할 수 있다. 지금 내가 구매한 맥북프로 16인치는 구매가의 절반 정도면 꽤 괜찮은 윈도용 노트북을 구매할 수 있다. 내가 만약 거기에 만족한다면 말이다.

단순히 디자인 문제라고 보기에는 맥북프로보다 이쁘고 단정한 노트북 디자인들도 많다. 대표적으로 LG의 gram 시리즈는 가볍고 단정한 디자인으로 호평을 받아왔다. 이번에 삼성에서 출시한 새로운 노트북들의 각진 디자인도 훌륭하다. 그에반해 맥북은 예전부터 지금까지 디자인이 그렇게 개선 되지도 않았고, 언뜻 봐서는 훌륭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

하지만, 하드웨어에서 시작해서 소프트웨어까지 오로지 한 회사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마감한다는 것에는 생각보다 대단한 힘이 있다. 2010년에 구매한 맥북프로는, 지금은 매우 느려지고 사실상 편하게 쓰기 어렵긴 하지만 아직도 제대로 동작하고 있다. 오래도록 켜놓고 지내도 마치 스마트폰처럼 언제든지 필요하면 쓸 수 있어서 편하다. 무엇보다 UI와 UX가 세심하게 배려되어 있고 아름답다. 작은 디테일의 차이가 궁금하다면 알루미늄 유니바디를 처음 도입한 애플의 병적인 집착을 확인해보면 된다.

나는 2010년형 맥북프로 13인치를 들고 2016년에 중국 상해에서 촬영했던 FHD 영상들을 거의 대부분 편집했다. 속도가 정말 환장하게 느리긴 했지만, 그래도 다운되거나 프로그램이 멈춰서 작업 했던걸 날려먹거나 한 적은 단 한번도 없다. 프로그램이 멈춰도 다시 켜두면 마지막까지 작업 했던 그대로가 남아있었다. iMovie를 썼을때도, FCPX를 썼을때도 마찬가지다. 느리지만 안정적이다. 이 것은 내가 맥북프로를 신뢰하게 된 결정적인 경험이었고, 그 경험 덕분에 나는 마음놓고 2015년형 맥북프로 15인치를 다시 지를 수 있게 되었다.

그 후 한동안 2015년형 맥북프로 15인치에서 꽤 만족스런 맥라이프를 즐겼다. 파이썬 코딩을 해야 하거나, 4K 24fps 영상들을 간단하게 편집할 때는 큰 문제가 없었다. 조금 느리면 기다리면 되었고, 어쨌든 블루스크린 한 번 보기 어려웠기 때문에 아마 계속 쓰라고 했었어도 쓸 수 있었을 것이다.

솔직히 이번에 맥북프로 16인치 구매하기 전까지 한 2달 정도 고민을 했었다. 정말로 필요한가? 이 돈을 다른 곳에 투자하면 더 큰 가치를 주지 않을까? 신형 아이맥을 기다리는 건 어떨까? 오만 생각이 다 들었지만, 4K 60fps 영상 편집을 몇번 해보면서 점점 기다려야 하는 시간이 늘어나게 되었고, 무엇보다 성능이 만족스럽지 않아 이렇게 고통받는 게 싫었다. 그래서 이번에 큰맘먹고 질렀다. 적지 않은 돈이었고 이왕 사는 거 고급형으로 가자 싶어서 고급형에 램까지 32GB로 업그레이드 했다.

그래서 만족하냐고 묻는다면, 99% 만족한다. 나머지 1%는 다양한 멀티미디어 포트의 부재 정도이다. 이건 벨킨이나 다른 3rd party 회사에서 출시한 허브로 해결했지만 여전히 아쉽긴 하다. 디자인만 놓고 보면 USB-C 타입의 포트 4개만 딸랑 있는게 좋지만, 현실은 허브를 주렁주렁 달고 있어야 쓸만해진다. 하지만 이 문제 말고 성능이나 다른 문제는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기계식 키보드를 여러 대 사서쓰는 내가 도저히 참을 수 없었던 나비식 키보드와 ESC키의 부재는 이번 모델부터 없어졌기 때문에 구매를 막는 요소는 사실상 가격 뿐이었다.

이제 영상 편집을 해도 정말로 쾌적한 느낌이 든다. 버벅이거나 힘들어하는 느낌도 없고, 비행기가 이륙할 것 같은 펜 소음도 잘 들리지 않는다. 렌더링 속도도 굉장히 빨라져서 기다리는 시간도 적고, 결과도 바로바로 확인할 수 있어서 취미 생활에 즐거움이 더욱 커졌다. 누군가 나와 비슷한 상황이고, 지금 구매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면 조언해주고 싶다. “결정이 늦어질수록 배송 일자만 늦어질 뿐” 이라고.

YouTube에 언박싱 영상을 업로드 해보았다. 새 맥북프로로 작업한 첫 영상인데 촬영하고 편집하는 내내 신난 기억이 난다. 앞으로 좀 더 자주 취미활동을 즐겨봐야겠다. https://youtu.be/5GTqFZdtLKU

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맥북

나는 노트북이 3대 있다. 2010년 맥북 프로 13인치, 2015년 맥북 프로 15인치, 삼성 노트북 9 (2016년형). 이 중 2010년 맥북 프로는 사실상 사용하지 않아 동면중이다. 어디 팔기에도 이미 10년 전 제품이라 민망하고, 나도 딱히 팔아야 겠다는 생각도 들지 않아서 그냥 가지고만 있다. 아마 언젠가 그냥 폐기할 거 같다.

삼성 노트북 9은 해외 출장을 나갈 때 챙겨간다. 일단 다니는 회사에 노트북 라인업도 있는만큼 대외 활동할 때는 그 만한 노트북이 없다. 890g의 무게는 출장 나갈 때의 무거운 어깨를 좀 덜어주는 효과도 있다. 주로 오피스 제품만 사용해서 별 다른 기능도 필요 없고, Micro HDMI to HDMI 변환 케이블을 몇 개씩 들고 다니면서 발표할 때 주로 쓴다.

마지막 맥북 프로 15인치가 아직까지 현역으로 여러 방면에서 사용중인 노트북이다. 상해 난징동루 애플스토어에 가서 카드로 긁어서 샀다. 그 때 2010년형 13인치 맥북 프로로 아주 허접한 동영상 편집을 하고 있을 때였는데, 도저히 편집 하다가 속 뒤집어져서 앞뒤 안재고 그냥 질렀다. 터치바 달린 모델이 막 나온 시점이었는데, 썬더볼트 달랑 4개 달린 포트를 보고 실망해서 작년 모델을 그냥 가져온 기억이 난다. 포트도 포트지만 나비식 키보드 이슈를 생각하면 정말 잘한 결정이라 생각한다.

이 노트북으로 주로 Final Cut Pro X를 이용해서 영상 편집을 하고 있다. 요즘은 가끔 파이썬 프로그래밍도 하고, 여기저기 들고 다니면서 밖에서 코딩하는 즐거움도 만끽하고 있다. 맥북 들고 카페에서 뭔가 하고 있으면 허세 부리는 것처럼 보여질수도 있는데, 그 허세라는 느낌을 이 맥북은 준다.

분명 이 노트북 보다 비싸거나 얇거나 고성능인 노트북은 세상에 많다. 하지만 아무도 ThinkPad를 펼쳐놓고 코딩하는 사람에게 허세 부린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그건 뭐랄까, 진짜 일이 급해서 노트북을 펼쳐놓고 코딩하는 그런 느낌이다. 나도 내 삼성 노트북 9을 펼쳐놓고 코딩을 하거나 웹서핑을 하고 있으면, 누가 보더라도 일하고 있는 사람처럼 보일 것이다.

하지만 맥북은 다르다. 사과 마크를 펼쳐놓고 코딩을 하던 웹서핑을 하던 정말로 급박하게 보고서를 쓰던 멀리서 볼 땐 허세의 느낌이 난다. 뭔가 단순한 보고서가 아닌 창의적인 무언가를 하는 느낌도 들고 왠지 음악 아니면 영상 아니면 사진 관련 일인거 같고 괜히 허세 부리는 것 처럼 보인다.

다른 노트북들은 성능이 어떻고, 디자인이 어떻고, 두께가, 무게가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많은 것들을 비교 당한다. 하지만 맥북은 그냥 맥북이다. 나비식 키보드가 거지 같아도 맥북이고, ESC를 터치바에 넣어도 맥북이다. (둘 다 다행히 개선되었다.) 맥북은 엄연히 ‘한낱’ 노트북이면서도 ‘같은’ 노트북들과의 비교를 거부한다. 달라서 따돌림 당하는 게 아니라 달라서 특별한 것임을 강조한다. 그리고, 그 뭔가 다른 것을 쓰는 사용자 까지도 특별한 것 처럼 착각하게 만들어준다.

몇 가지 비법이 있을 것이다. 맥북을 설계한 기업의 철학, 디자인, 그리고 Windows 가 아닌 Mac OS, 실제로 음악/사진/영상 등의 예술 분야에서 많이 쓰인다는 점, 그리고 사양 대비 높은 가격으로 인한 약간의 명품 효과…

어느 것 하나 콕 집어서 말할 수 없지만, 맥북이 그냥 노트북들과 다르다는 점은 누구나 쉽게 인지할 수 있다. 그리고 그 다른 게 불편할 순 있어도 결코 부끄럽지 않고 오히려 자랑스럽다. 내가 이렇게 다른(이상한) 것도 잘 쓴다. 나는 특별하다.

마치 단순한 전자 기기가 아닌 어떤 명품 브랜드를 사는 듯한 느낌을 소비자에게 줄 수 있다는 게 애플의 놀라운 점이다. 맥북라고 해서 특별할 게 없는데, 그냥 노트북일 뿐인데, 그걸 쓰는 소비자까지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것. 이게 어쩌면 애플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자산이고 그들이 끝까지 지키고 싶어하는 브랜드 가치가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