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

어느 덧 30대 중반이 되었다. 나이가 적지 않다고 말해도 괜찮을 나이가 되고보니 나는 그대로인것 같은데 주변에서 나를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진듯 하다. 내가 하는 말이 누군가에겐 그냥 농담처럼 가볍게 지나가기도 하지만, 또 누군가에겐 가슴에 상처로 남게 되기도 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요즘은 그래서 농담을 하더라도 한 번 더 생각하게 되고, 좀 더 신중하게 말과 행동 거지를… 아재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