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냉전시대가 온다

나는 중국과는 특별한 인연을 가지고 있다. 2016년에 회사에서 어학연수를 시켜주는 지연전문가라는 프로그램에 우연찮게 선발되어 상해에서 1년간 살면서 언어와 문화를 배울 기회가 있었다. 그 전까지 중국은 그냥 가깝지만 먼 나라와 같았고, 나에게는 낯선 국가였다. 지금은, 어떤 면에서는 익숙하고 어떤 면에서는 여전히 낯선 그런 복잡 미묘한 나라다. 내가 살던 때 이미 미국 기업들이 굉장히 많이 들어와 있었다.… 미중 냉전시대가 온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