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

또 다시 여름이 다가오고 있고, 내 몸은 언제나처럼 물먹은 스펀지마냥 늘어지고 부풀어오르고 있었다. 이대로는 안된다. 생각은 늘 그랬지만, 코로나 때문에 배드민턴도 못하고, 헬스장은 갈 수가 없고, 그래서 저래서 여하간 운동은 어렵다는 핑계로 그 동안 내 몸을 방치했었다. 그렇게 방치하던 어느 날, 여느 때 처럼 피자 M 한판을 유튜브 먹방 요정처럼 먹어치우고서 나도 모르게 잠이 들었다.… 달리기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