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지텍 MX MASTER 3 vs. 2s

나는 전자기기를 좋아하는만큼 입력 장치에도 애정을 아끼지 않는 편이다. 그 예로 키보드를 들 수 있는데, 기계식 키보드에 빠지고나서 리얼포스부터 타이푼, 바밀로 저소음 적축 등 다양한 종류와 가격대의 키보드를 모두 사용하고 있다. 마우스도 예외가 아니라서, 회사와 집에 모두 로지텍 MX MASTER 2s를 사용하고 있다.

그러다 MX MASTER 3는 과연 얼마나 좋은걸까 궁금하기도 하고, 디자인만 바뀐건지 아니면 다른 것도 달라졌는지 궁금해 질러보았다. 핑계 아닌 핑계라면 PC와 맥북 자리를 분리하고나서 마우스를 여기서 저기로 옮기기 귀찮다는 이유였다. 본심은, 그냥 사고 싶어서 샀다.

거두절미하고 차이점은 디자인과 충전 포트 정도인데, 손으로 감싸는 느낌은 MX MASTER 3가 약간 더 좋았다. 디자인은 사실 개취의 문제라고 생각하지만, 내 눈에는 MX MASTER 3의 디자인이 좀 더 깔끔하고 일관된 언어를 가지고 있다는 느낌이다. 기능키들의 크기도 좀 더 쓰기 쉽게 바뀌었는데, 가로 휠의 크기가 더 커진 점도 장점이라는 생각이 든다. 맥북에서 영상 편집할때 타임라인을 좌/우로 이동하기 위해선 가로 휠이 필수적인데 좀 더 커지고 디자인도 이뻐졌다. 아, 스크롤도 빨리 돌리면 무한스크롤, 천천히 돌리면 일반 스크롤로 변경되는 게 3의 장점 중 하나이긴 하다. 하지만 이게 2s가 안되니까 3를 반드시 사야하는 이유는 아니라고 본다.

충전포트는 마이크로 5핀에서 USB-C타입으로 변경되었는데, 정말 올바른 변화라 할 수 있다. 5핀은 이제 시장에서 점점 사라지는 추세라 케이블도 여분이 잘 없는데 이참에 C타입으로 통일한 건 백번 잘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충전 시의 LED 표시도 뭔가 좀 더 세련되어 보이게 변경되었는데 이것도 잘했다. 계속 손에 쥐고 책상 위에서 존재감 뿜뿜하는 입력장치가 바로 키보드와 마우스니까, 돈을 투자했다면 투자한만큼의 심미적인 가치를 주는 게 당연하다. 그점에 있어 MX MASTER 3는 2s에서 아쉬웠던 점들을 훌륭하게 보완하고 있다. 4에서는 또 어떤 변화를 주게될지 기대될 정도다. (무선충전?)

정리하면, MX MASTER 3는 충분히 제 값어치를 하는 훌륭한 오피스용 마우스다. 그립감, 디자인, 기능 어디에서도 크게 흠잡을 곳이 없다. 만약 오피스용 마우스를 찾고 있고 이왕 사는 거 싸구려 마우스에서는 느껴볼 수 없는 기능과 감성을 느껴보고 싶다면, 사라.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이다.

하지만 만약 나처럼 2s를 이미 가지고 있다면 구매를 재고해보길 바란다. 2s도 이미 훌륭한 마우스고, MX MASTER 3가 아니면 안되는 기능은 딱히 없다. 디자인은 개취 문제이긴 하지만 어느 누가 2s의 디자인이 구리다고 할 것인가. 만약 물리적으로 마우스가 하나 더 필요한거라서 2s를 하나 더 지를까 고민중이라면 당연히 MX MASTER 3를 사는게 정답이지만, 있는 마우스를 교체할 생각이라면 굳이 그럴 필요 없다고 말하고 싶다.

아니다. 이렇게 얘기해봤자 이 글을 찾아온 당신은 답을 이미 알고 있다. 사고 싶을 것이다. 2s가 있음에도 나처럼 지르고 싶은 사람에겐 그 어떤 말도 불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사라! 사서 후회할 마우스는 아니다. 구매하고나서 혹시 후회가 들면 우연히 발견한 이 글을, 그리고 글쓴이를 원망하도록 하자.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