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가 밝았다

2021년 새해는 그 어느 때보다 더 조용하고 차분하게 맞이했다. 2020년의 망령, 코로나는 끝나지 않고 우리 곁에 더욱 가까이 다가오고있다. 때문에 이번 새해 맞이는 해가 중천에 다다랐을 무렵 창문 밖으로 넌지시 구경하는 걸로 대신했다.

새해 목표 같은 건 없다. 늘 없었고 올해도 당연히 없다. 그냥 하던 일 계속 열심히 잘해보는 거랑, 유튜브 취미활동 계속 하는 거 뭐 그 정도. 목표는 없지만 그 때 그 때 최선을 다해보는 걸로 다짐 아닌 다짐을 해본다. 나이를 이제 좀 많이 먹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하다.

연말 연시에 차분히 쉬면서 그렇게 휴식을 즐겼다. 이제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자. 코로나가 어서 종식되었으면 좋겠다. 그래 그거 하나 바래본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