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맥북 외장 모니터 60Hz 설정

지난 글에서 맥북 프로에 외장 모니터를 연결했을 경우 60Hz로 출력할 수 있는 방법 한가지를 소개했다. 내장 모니터와 화면을 미러링하고, 외장 모니터에 최적화해서 출력을 하면 화면 품질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외장 모니터에서 60Hz 출력이 가능했었다.

하지만 이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는데, Big Sur로 업데이트하고 어찌된 영문인지 의도한대로 60Hz로 동작하지 못했다. 어쩔 수 없이 다른 방안을 찾기 위해서 여기저기 검색해본 결과, 아래와 같은 절충안을 찾을 수 있었다. 나에게는 완벽한 답안이 아니지만, 뭐 어쩌겠는가. 이렇게라도 타협할 수 밖에.

시스템 환경설정 > 디스플레이에서 외장 모니터(나의 경우 LS32R75) 창을 보자. 거기서 디스플레이 탭을 선택하고나서 “해상도 조절” 이라는 부분에 맥북 키보드의 “option” 키를 누른 채로 클릭을 하면, 아래 스크린샷과 같이 숨겨진 메뉴가 나타난다. 왜 숨겨져 있는지는 일단 나중에 설명하고, 아래 창에서 (저해상도) 라고 적힌 부분을 클릭하여 “재생률” 옵션을 변경할 수 있는지 확인한다. 대부분 30Hz 아니면 60Hz로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거기서 60Hz를 선택하면 된다.

시스템 환경설정 > 디스플레이에 들어가서 외장모니터 부분

문제는 다른 게 아니라 출력되는 품질이 예전만 못하다는 것이다. 30Hz일 때의 그 또렷하고 선명한 화면이 아니라 약간 흐리멍텅한 화면을 바라볼 수 밖에 없다. 그래도 60Hz로 동작하니까 만족할 수 있다면 이렇게 쓰고, 나는 차라리 Refresh rate가 낮아도 되니까 고품질의 화면을 보고 싶다면 다시 원래대로 돌리거나 해보자. 쉽지 않은 선택이나 어쩔 수 없이 60Hz를 쓰고 싶을 것이다.

참고로 위 메뉴가 숨겨져 있어서 “option”키를 누른 채로 “해상도 조절”을 눌러야만 나타나게 한 이유는, 대부분의 경우 Mac OS는 자동으로 외장 모니터를 검색하고 항상 고품질의 이미지 출력을 우선하기 때문이다. 흐리멍텅해 보여도 60Hz 출력이 된다면 처음부터 보여주면 좋았을 뻔 했는데, 정책적으로 낮은 품질은 보여주고 싶지 않나보다.

혹시 나처럼 헤매는 사람이 있다면 이 글이 도움이 되었길 바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