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사색의 시간

나는 요즘 점심시간에 밥 대신 사과 종류만 먹고 책을 1시간 정도 읽는다. 다행히 회사에서 점심시간에는 내가 원하는대로 쓸 수 있어서 (누군가의 눈치를 봐야 한다거나, 무조건 같이 밥을 먹어야 한다거나 그런 건 없다.) 일주일에 보통 한 권 정도는 읽고 300페이지가 넘는 책들은 한 2주 정도에 걸쳐서 책을 읽고 있다. 업무와 관련성이 전혀 없는 책들이 대부분이긴 하지만, 나름의 인사이트를 주는 책들도 많이 보고 있다.

책을 읽으면서 홀로 사색하는 그 짧지만 긴 1시간은 정말로 나로 하여금 많은 변화를 만들어 주었는데, 그 중에서 단연코 하나만 선택해 보자면 역시 생각하는 능력의 배양을 들 수 있겠다. 특히 오랫동안 진득하게 끝까지 물고 늘어져야만 실타래를 풀 수 있는 생각들이 좀 더 잘된다는 걸 느낀다.

지금 하는 업무가 상품을 기획하는 업무인데, 유관 부서와 협업해야 할 게 많은 만큼 고려해야 할 사항들도 많다. 어쨌든 “기획”이라는 업무를 제대로 하려면 그에 맞게 올바른 생각과 여러 가정들, 그리고 그에 따른 예상되는 결과들을 다양하게 예측할 수 있어야 한다. 스마트폰에만 익숙해져 있어서 정보를 필요할때 즉각적으로 찾아서 보고, 본 뒤에는 빠르게 잊어버리는 요즘 시대에는 다소 구식이긴 하지만 여전히 책이 인간에게 끼치는 영향은 지금의 나에게처럼 느리지만 강력하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1년에 책 한 권을 읽지 않는 비율이 꽤 높다고 들었는데, 반대로 한 달에 2~3권을 읽는 사람들도 적진 않은 것 같다. 직장 생활 하면서 따로 독서할 시간이 없다고 그 동안 핑계를 삼았지만 막상 점심 시간에 읽다보니 금방 금방 읽혀지고 또 몰랐던 내용들을 계속해서 더 많이 알아가게 되는 것 같아 즐겁다. 무엇보다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어서 좋다. 회사 업무에도 도움이 되고, 나에게도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디 나가기도 어렵고, 시간을 무작정 버리는 것도 아까운 것 같다. 만약 시간적 여유가 되시는 분들이 있다면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게 무엇인지 베스트셀러 위주로 한 번 탐독해보는 걸 권하고 싶다. 나는 독서에 관해서는 이 말을 가장 좋아하는데, 이 글을 본 당신에게도 진정으로 와닿는 날이 올 거라 믿는다.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