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영상 만드는 직장인

나는 평범한 직장인이다. 그리고 영상 만드는 취미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유튜브를 하지만, 인기의 척도라고 할 수 있는 구독자수는 수년째 제자리걸음이다. 구독자가 늘면 좋겠지만, 정확히 어떤 목표를 가지고 채널을 운영한다거나 하지는 않는다. 그냥 내키는대로 나 찍고 싶은 거 위주로 영상을 만들고 편집하고 있다. 나에게 있어 유튜브라는 채널은, 내가 직접 촬영하고 편집한 영상들을 자랑하는 소박한 공간이다. 구독자가 더 늘면 무엇을 할 수 있고 광고비는 얼마를 더 벌고 하는 이야기는 나와는 거의 무관한 얘기였고, 지금도 그렇다. 아마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주변에서 이왕 유튜브를 하는 거라면 좀 더 정성을 들이는게 어떻겠냐는 얘기들을 많이 해주신다. 제일 많이 듣는 얘기는 왜 본인이 나오지 않냐는 거다. 유튜버가 카메라에서 자주 사라지고 거의 나오지 않는 채널을 본 적이 있는가? 다큐멘터리 영상이나 본인이 주인공이 아닌 채널들이 주로 그렇긴 한데 내 채널은 굳이 따지자면 그런 부류의 채널도 아니면서 여하간 유튜버 본인이 잘 나오지 않는다.

원인은 하나다. 나는 내가 영상에 나오는게 아직도 적응이 안된다. 연출은 해보고 싶은데, 그 연출의 대상이 내가 되는게 너무 어색하다. 그리고 화면 속에 내모습이 단순히 익숙하지 않은 수준이 아니라 마음에 안든다. 키 작고 뚱뚱한 30대 중반의 아재가 어색한 미소를 지으면서 카메라 앞에 서 있다고 생각해보라. 나 스스로 느끼는 감정이 그렇다. 영상 촬영이나 편집은 너무 재밌는데, 그걸 위해서 내가 직접 화면에 나와서 얘기를 해야 한다는게 약간 고통스럽기까지 하다.

나는 배우들이 감독들보다 훨씬 더 많은 돈을 받는 게 이해가 간다. 스크린을 기술적으로 보완하고 전체를 이끌어가는 것은 분명히 감독의 역할이자 권한이다. 하지만 그 스크린을 채워내는 역할은 오롯이 배우들이 하게 된다. 말로 표현하지 못하는 건 눈빛으로 얘기하고, 스크린에 좀 더 잘 나오게 몸관리를 소홀히 하지 않으면서도 말도 잘한다. 더 받을 만 한 것 같다.

이야기가 산으로 가고 있는데, 그래서 결론은 뭐냐… 유튜브는 계속 해봐야지. 그리고 고통스럽긴 하지만 어차피 구독자수도 별로 없는 채널이니 내가 좀 더 자주 나와봐야지. 다른 출연자를 섭외할 수 있는 거 아니라면 힘들더라도 내가 내 얼굴 보면서 계속 편집하는 수 밖에.

나에게 있어 유튜브란, 자기 자신에 대한 불만족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일종의 치유 공간이다. 뭐… 말은 이렇게 했지만 그래도 할 때는 열심히 한다. ㅋㅋ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