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뒷광고

요즘 유튜브를 들어가보면 시커먼 썸네일에 제목에는 죄송합니다 어쩌고 적혀있는 영상들이 많다. 대부분 돈을 받고 광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내돈내산(내 돈주고 내가 샀다)으로 속여서 광고도 하고 영상 조회수로 돈도 벌었던 모양이다. 구독자수가 중요한 것도 맞지만 이렇게 광고로 벌어들이는 돈도 제법 짭짤한 모양이니, 예전에 파워 블로거가 유행하던 시절이 떠오르기도 하다.

그래, 광고를 통해서 돈을 버는 건 유튜브라는 플랫폼 자체가 그러하니 뭐라 할 건 아니다. 공중파도 PPL을 통해서 수익을 얻기도 하니까 뭐 새삼스럽나. 하지만 영상의 시작과 끝에는 간접 광고가 포함되어 있다고 알려주고, 말미에는 직접 협찬한 회사의 로고도 따로 시간을 내어서 표기를 하고 있다. 누가 봐도 아 저 장면은 PPL이었구나 하는 걸 알 수 있도록.

하지만 유튜브는 뭔가 정형화된 공중파 프로그램들과는 좀 더 결이 다른, 날 것 그대로의 느낌이 좋아서 많이들 보는 게 아닌가? 광고가 아니라 진짜 시청자들이 궁금해 하니까 자비를 들여서 사서 테스트도 해보고 했을 거라 믿었는데 그게 아니라 그냥 처음부터 광고였다니… 속은 사람은 황망해서 욕하고, 속인 사람은 황급하게 사과하니 유튜브 바닥이 어떻게 굴러가고 있는건지 이제 좀 보이는 것 같다.

이번 기회에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이 좀 더 자정 능력을 가지고 초심으로 돌아가면 좋겠다. 돈을 받았다면 당당하게 광고라고 표기해주는 거 어렵지 않을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