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아무말대잔치

이태원 클럽과 동성애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끝내고 이제 겨우 생활속 거리두기(=생활 방역)가 시작되자마자 이태원 클럽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퍼져나갔다. 이 시국에 꼭 클럽에 가서 몸을 흔들어야 했냐는 비난이 많다. 또 해당 클럽들의 ‘특수성’이 더해지면서 비난이 거세다. 아직도 자발적 검사에 응하지 않은 상당수의 잠재 감염자들은, 감염 사실 여부보다 원치않는 아웃팅이 더 두려워 보인다. (익명 검사를 지원한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조용히 검사를 받으러 가길)

이태원 터줏대감이자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동성애자인 홍석천님은, 아직 동성애가 뭔지도 잘 모르던 우리나라에서 스스로를 희생하며 동성애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만들어냈다. 그 후 사회가 동성애를 인식하고 개인의 성적 선택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아직 동성애에 대한 인식이 그렇게 좋지는 않다. 이와중에 이번 일을 계기로 어쩌면 동성애자에 대한 혐오가 더 확산되지는 않을지 우려된다.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그들 스스로의 정체성을 대중에게 더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온전히 그들의 행동에 달렸다. 동성애자 이전에 대한민국 국민이고, 동성애에 대한 권리 보호 이전에 생명 보호부터 해야 한다. 그들 스스로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 나아가 주변 사람들까지 지킬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바로 즉각적인 검사와 자발적인 격리 조치다.

밤낮없이 고생하며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노력하는 수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이성애자인지 동성애자인지 관심도 없고 중요하지도 않다. 오직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행여라도 자신이 동성애자임이 밝혀질까 두려워 코로나19에 감염 가능성이 있음에도 검사를 회피하고 연락을 끊고 숨어버리는 건 비겁할 뿐더러 무책임하다. 처음에는 단지 이런 시기에 클럽에서 젊음을 과시한 철없는 행동에 대해 비난받겠지만, 나중에는 바이러스를 음지에서 확산시킨 비겁한 동성애자들로 낙인 찍힐 것이다.

스스로의 권리를 주장하려면, 언제나 그렇듯 책임도 져야한다. 너무 늦지 않게 자발적으로 익명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하기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